국가 공간정보 데이터 인프라 구축 – 국토해양부 (MLTM)

국토해양부는 지리정보 시스템을 위해 오라클을 알티베이스로 변경하므로써, 운송, 물류, 위치기반 관련 분야에 있어 민간 및 공공 기관에서 제한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함.

Use Case: 국가 공간정보 데이터 인프라 구축

Current Customers: 국토해양부

Industry: 공공

Who

국토해양부는 대한민국의 종합 운송 및 물류 네트워크를 관장하는 중앙 행정 기관으로 지리정보 시스템 및 관련 기능들을 지원하기 위한 공간정보 시스템을 관리함.

Problem

기존 공간정보 시스템은 지역 및 정부 부처 별로 각각 구성되어 시스템 통합 및 상호 연동이 어려웠음.

  • 인터페이스 표준화의 미비와 이로 인한 연동 발생으로 인하여 데이터 접근이 제한적이었고,  그 결과 필요한 공간정보에 대한 접근이 어려웠음.
  • 공간 데이터가 여러 시스템에 중복되어 있어 공간의 비효율성이 발생하고,  불필요한 중복으로 인해 저장 공간의 낭비와 데이터 불일치가 발생하였음.
  • 장점도 없이 중복 데이터를 가진 독립적인 시스템들로 운영되어 운영 비용만 증가시킴.

Solution

2009년 국토해양부는 Altibase를 도입하여 모든 공간정보 시스템을 단일 시스템으로 통합[1]하였고,  지역별 데이터를 타 지방자치단체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함.

Results

  • 국토해양부는 Google Earth와 비슷한 기능을 가진 시스템 아키텍처로 향상시킴.
  • 더구나 모든 데이터를 24/7/365 중단 없이 활용할 수 있게 됨.
  • 이 시스템은 정부 기관의 114개의 개별 공간정보 DBMS를 중복 없이 한 개의 DBMS로 통합됨.
  • 표준화된 공간 SQL 기능을 통해 Altibase 기반으로 고급 응용 프로그램을 쉽게 개발함.
  • 데이터 관리능력을 향상시켜 데이터 일관성, 신뢰성 및 안정성을 보장함.
  • Altibase 도입으로 TCO (Total Cost of Ownership) 절감시키는 해결책을 제공.

 


[1]국가공간정보시스템은 국토해양부, 행정안전부 등을 포함한 정부기관, 공공기관, 지방자치단체, 연구소등에서 활용함.

 

댓글이 닫혀있습니다.